주변관광지

법주사

페이지 정보

본문

보은의 얼굴로 일컬어지는 법주사는 속리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신라 진흥왕 14년(553)에 의신조사가 처음으로 창건하였습니다.

절의 이름은 '부처님의 법이 머문다'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창건 이래로 여러차례 중건과 중수를 거쳤습니다.

 

성덕왕 19년(720)과 혜공왕 12년(776)에 중창하였는데 이때부터 대찰의 규모를 갖추기 시작하였습니다. 고려에 들어서도 그 사세를 이어 홍건적의 침입때는 공민왕이 안동으로 피난을 왔다가 환궁하는 길에 들르기도 하였고 조선 태조는 즉위하기 전 백일기도를 올리기도 하였으면 병에 걸렸던 세조는 딸린 암자인 복천암에서 사흘기도를 올리기도 하였다고 전합니다. 이후 정유재란때 충청도 지방 승병의 본거지였다 하여 왜군들의 방화로 모조리 불에 타버렸으며 그후 사명대사가 대대적인 중건을 시작하여 인조4년(1626)까지 중창이 마무리 되었으며 이후에도 여러차례 중수를 거친 후 오늘에 이릅니다.

예전 법주사 가람배치는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하는 화엄신앙측과 용화보전을 중심으로 하는 미륵신앙축이 팔상전에 직각으로 교차하고 있었으나 1990년 높이가 33미터에 이르는 청동 미륵불을 조성하면서 그 배치가 흩어져 버렸습니다.

이곳 법주사를 비롯한 속리산 일대에는 보은의 지정 문화재 절반 이상이 몰려 있는데 그중 법주사에는 국보만도 석 점입니다. 비단 국가지정문화재가 아니더라도 이곳에는 볼거리로 가득한데 우선 본 가람으로 들어가면서 만나는 천왕문과 사도세자의 어머니 영빈 이씨의 위패를 모셨던 선희궁 원단,16나한을 모시고 있는 능인전,자기 몸을 태워 부처님께 공양한 희견보살상,그리고 쌀 80가마는 너끈히 들어가는 석조와 쇠솥등이 그것입니다.

(※ 현재 법주사의 청동미륵대불은 2002년 6월7일 금동미륵대불로 점안식을 하였음)

주소 :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로 379

거리:속리산 수정민박펜션에서  도보5분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